Airport

Reusable towel in the restroom

My hotel room. I had two very small beds and a tiny little TV.

The town of Garching.

That looks like home depot to me.

The Garching subway station

The BMW building – The head quarter is in Munich.

BMW factory I suppose.

The BMW museum

Inside of the Museum

On the way to Olympic Park. They hosted 1972 Olympic.

The sponsors I guess

Several concerts were planned.

Nice relaxing park

게시자: felix1223 | 5월 3, 2008

Trip to California Part 5

Back in LA, we ate a lot in K-town. We also went to Little Tokyo for some Japanese ramen noodle. Some chilliburger and authentic taco were experienced as well. We also went to Hollywood.

The ramen place we almost went to.

The ramen I was unsuccessful at finishing. It was full of Jalepenos.

I was sweating like crazy.

Tommy’s Burger

At Hollywood

게시자: felix1223 | 5월 2, 2008

Trip to California Part 4

On the way back to LA, we played around at this empty space next to a rail track in wild wild west. Our primary purpose was to eat the instant ramen noodle we bought. While waiting for the water to boil, we took several pictures

The story is that I’m trying kill my friend for gold that we found.

게시자: felix1223 | 5월 2, 2008

Trip to California Part 3

We went to see Golden Gate Bridge again.  Then,  we went to downtown.

A great view of the Golden Gate Bridge

게시자: felix1223 | 5월 2, 2008

Trip to California Part 2

The 2nd day in San Francisco.

Crazy Shit

Looking down SF

The public and private restroom – only 1 person can use it

게시자: felix1223 | 5월 2, 2008

Trip to California (Dec 24 2007 – Jan 2 2008) Part 1

I took a trip to California during the Christmas Break. I posed some of the pictures we took along the way to San Francisco from LA.

California highway

Solvang – The Danish Village

The horizon

A short picture break on the Highway 1

The element

Believe it or not, it was pretty cold

At Pebble Beach – If you’re a golfer, you should know

San Francisco

게시자: felix1223 | 2월 2, 2008

Steamboat Springs, CO Ski Trip (Dec 16-21, 2007)

I went on a ski trip to Steamboat Springs, CO for 5 days. I learned how to ride a snowboard. Unfortunately, I took only 2 picture during the entire time I was there. Hopefully, I’ll be able to go on another trip next year.

img_0470.jpg

img_0472.jpg

게시자: felix1223 | 8월 4, 2007

Make $1 Million in College

The Time Is Now

Yes, you can build a million-dollar business while you’re still in college.

The Time Is Now

Yes, you can build a million-dollar business while you’re still in college.

Can you turn your college business into a million-dollar enterprise? Abso-freakin-lutely. All you need is a great idea, excellent follow-through and, of course, a little help. “First, you have to have an idea that can be scaled that large,” says Cameron Johnson, author of You Call the Shots and a veteran entrepreneur at age 22. “If [your market is limited to] your own campus, it’s going to be very difficult to get to a million dollars in sales.”Come up with a business idea that can grow nationwide or even worldwide, says Johnson, whose most recent venture is EasyFollowups.com, a company that helps small businesses connect with customers. Also, choose a business that’s your passion, because you’ll be eating, breathing and dreaming it for the foreseeable future. Finally, get past your fears of business startup–and realize that there’s no better time to launch than college. “[Some people] are afraid to get started, or they don’t know how to take the first step,” says Johnson. “You’ve got to push those thoughts out the window.”

Corey Kossack certainly wasn’t afraid to launch Koss DVD, a DVD store on eBay, as a college sophomore in January 2005. He started out buying packs of DVDs on eBay to sell off individually. He then contacted some of the largest DVD distributors so he could buy his inventory in bulk. He actually made one of his biggest deals from the study room in his dorm complex. Kossack, 23, recruited his mom to help with the back-office duties while he focused on growing the company and managing his studies.

It was a college mentor who encouraged Kossack to outsource his distribution in 2006–which helped his business skyrocket. “I negotiated with different suppliers so I could offer thousands of products out of distribution centers, instead of out of my mom’s house,” Kossack says. Increased efficiency in packaging and postage helped him manage the rapid growth. In fact, he even wrote a book, eBay Millionaire or Bust, detailing his cost-saving tricks. Now a student at Grand Canyon University in Phoenix, a school specializing in entrepreneurship education, Kossack has sold over $1 million in DVDs.

Mentors and partners are vital to starting a business with explosive sales, notes Brent Richardson, CEO of Grand Canyon University. “Get a couple of people around you who have some expertise,” he says. “When you look at the guys who did big [business] in college, once they got the concept up, they hired guys who had run companies or been in business to help them carry out the [idea].”

In fact, you never know which contacts will help you launch your business. Adam Blake, 22, started his company, Blake Venture Corp., in 2004 with funding he secured through a fraternity brother. A student at Texas Christian University in Fort Worth, Texas, Blake saw the high demand for rental units in his area and started a property management business, which he has since turned into a real estate investment company. Employing every on-campus resource he could find, Blake even used faculty connections to bring him into contact with local real estate developers who gave him advice. “People respect and admire your youth and ambition,” says Blake, whose company projects $2.4 million in sales for 2007. “[They] are more than willing to consult [with you] on everything.”

게시자: felix1223 | 7월 18, 2007

참치

[헬스&뷰티]날씬한 나, 똑똑한 나… 나의 비밀은 참치


사진 제공 동원 F&B

불편한 공간에서 장시간을 보내야 하는 우주인은 무얼 먹을까.일부 공상과학 영화는 알약 한 알이면 한 끼 식사가 해결되는 것처럼 묘사하지만 현실은 다르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지정한 우주인의 식단을 보면 영화와 많은 차이가 있다.

땅콩, 스파게티, 비프스테이크, 초콜릿….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참치. NASA가 영양, 안정성, 맛 등 3가지 측면 모두에서 만점을 줬다.

한국에서도 지난해 말 1만8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2명의 우주인 후보가 선발됐다. 이때 공개된 우주식에는 참치가 김, 콩자반, 장조림 등과 함께 포함됐다.

참치는 이처럼 영양이 풍부한 생선이다. 단백질 등 기본 영양소는 물론 오메가-3, 셀레늄, 비타민, 아미노산 등이 함유돼 두뇌 발달, 노안 및 심장병 예방, 우울증 치료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유명한 라디오 진행자 글로리아 페너는 자신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서 “노숙자에게 돈을 주는 것보다 영양 많은 참치를 주는 게 낫기 때문에 늘 주머니 속에 참치 캔을 넣고 다닌다.”고 말하기도 했다.

참치는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괜찮다.

베네수엘라의 미인 양성 학교에서는 저녁식사로 참치캔 200g만 준다. 독일의 슈퍼모델 하이디 클룸은 아이를 낳고 불어난 몸매를 참치 샐러드 다이어트를 통해 8주 만에 임신 전 상태로 되돌리기도 했다.

참치 특집기사목록 ▶날씬한 나, 똑똑한 나… 나의 비밀은 참치 ▶“참치, 큰아들보다 낫다”

▶기름 뺀 참치캔은 다이어트 1급도우미

참치는 국가의 부와 기술력의 상징이기도 하다. 참치를 잡으려면 원양어업을 해야 하기 때문에 국력이 약한 나라는 참치 어업이 쉽지 않다. 다른 생선에 비해 혈관이 많아 빨리 상하므로 참치 어업을 하려면 높은 수준의 냉동처리 기술을 갖춰야 한다.

1994년 북한이 ‘서울 불바다’ 발언을 했을 때 국민들이 가장 많이 사재기한 물품도 라면과 참치캔이었다. 대형마트조차 오전에 공장에서 받아온 참치캔과 라면이 점심시간이면 바닥날 정도였다. 영양이 풍부하고 휴대가 간편한 식품임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참치는 식단을 다양하고 풍요롭게 하면서 영양까지 만점인 ‘바다의 보배’인 셈이다.

글=이호갑기자 gdt@donga.com

디자인=김성훈 기자 ksh97@donga.com

▼ 참치를 맛있게 먹는 순서? 속살→등살→옆구릿살→뱃살→갈빗살

《모든 물고기가 그렇듯이 참치는 태어나는 순간부터 죽을 때까지 헤엄을 멈추지 않는다.

잠을 잘 때도 뇌만이 쉴 뿐 몸은 계속 움직인다.

베스트셀러 ‘7막 7장’에는 이런 참치의 습성에 빗댄 ‘참치형 인간’이 등장한다.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자신의 이상향을 향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사람을 ‘참치형 인간’으로 그렸다.》


○ 원래 이름은 ‘진()치’

1957년 국내에 참치가 처음 들어왔을 때는 ‘진()치’로 불렸다. ‘진짜 맛있는 생선’이라는 의미였다. 하지만 어감이 좋지 않아 나중에 참치로 바뀌었다.

참치의 정식 명칭은 ‘다랑어’. 영어권에선 ‘튜나(tuna)’, 일본에선 ‘마구로’라고 부른다.

부산의 영도 해안에 있는 동삼동 패총유적지에서 참치 뼈가 발굴된 것을 보면 한반도에서도 신석기시대부터 참치를 먹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 국민소득 2000달러 시대의 음식

1970년대 후반 참치 캔을 최초로 만든 나라는 노르웨이였다. 캔이 등장하기 전에는 참치를 훈증한 뒤 유리병에 담아 팔았다.

한국에서는 1982년 동원산업(현 동원F&B)이 ‘동원참치 살코기 캔’이라는 브랜드로 처음 참치 캔을 선보였다. 이때부터 지금까지 판매한 참치 캔은 약 36억 개에 이른다.

동원그룹 김재철 회장은 1981년 미국 하버드대 최고경영자 코스에 유학하던 시절 “국민소득이 2000달러를 넘어서면 참치 캔을 먹기 시작한다”는 교수의 말을 듣고 참치 캔을 만들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현재 한국의 참치 소비량은 연간 1만5000∼2만 t으로 일본과 미국에 이어 세계 3위다.

○ 참다랑어 양식 성공

지나친 남획으로 개체수가 줄면서 지금은 어획량에 대한 세계적인 규제가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특단의 대책이 없는 한 참치 자원은 21세기에 고갈 위기를 맞을 것으로 전망된다.

세계적으로 시장성이 있는 참치(다랑어)는 23종. 이들 가운데 이미 2종은 고갈 상태다. 앞으로 어획량 증가가 예상되는 종은 가다랑어와 황다랑어 단 2종뿐이다. 양식에 눈을 돌리기 시작한 것도 이 때문이다.

2002년 6월 일본 긴키대가 ‘참치의 황제’인 참다랑어 양식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으나 아직 산업화에는 이르지 못했다. 하지만 조만간 양식 참다랑어가 식탁에 등장할 날이 올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참치 치어를 잡아 키우는 축양()이 이루어지고 있다. 냉장 참치회도 축양으로 키운 경우가 많다.

참치 축양은 미국 보스턴에서 시작해 모로코와 스페인으로 파급됐으며 지금은 호주, 크로아티아, 로스앤젤레스 등에서도 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생선회는 자연산이 양식에 비해 좋다고 알려져 있지만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 참치도 마찬가지다. 축양산은 최적의 생육 환경을 유지시켜 주고 정어리 고등어 등 EPA와 DHA가 많은 등 푸른 생선을 먹이로 주기 때문에 나름대로 영양 상태가 좋다.

○ 5%에 불과한 뱃살이 가장 비싸

참치 가운데 가장 맛있는 종은 참다랑어. 주로 몸통 부분을 먹지만 머리부터 꼬리 부분까지 버리는 게 없다.

참치는 크게 뱃살(오도로), 속살(아카미), 등살(새도로), 옆구릿살(주도로), 갈빗살(나카오치)로 나뉜다.

‘스시 효()’의 안효주 주방장은 “참치는 담백한 속살부터 먹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속살→등살→옆구릿살→뱃살→갈빗살의 순이 적당하다는 것이다.

과거에는 속살을 참치회의 백미로 여겼지만 지금은 뱃살을 최고로 친다. 참치에서 먹을 수 있는 부위는 몸 전체의 60% 정도지만 뱃살은 전체의 5%밖에 안 된다.

뱃살은 참치 부위 중 제일 고소하고 맛있다. 살이 곱고 윤기가 흘러 회로 먹거나 고급 초밥의 재료로 쓰인다. 특히 내장 부근에 있는 부위가 가장 고급이다. 여러 겹의 무늬를 갖고 있으며 지방질과 힘줄이 가로 세로로 조밀하게 얽혀 있는 것이 특징이다.

뱃살은 kg당 수십만 원을 호가한다. 속살보다 10배 이상 많은 지방질을 함유하고 있으며 DHA와 EPA가 풍부하다. 참다랑어는 뱃살 100g당 2877mg의 DHA와 1972mg의 EPA가 함유돼 수산물 중에서도 가장 높다.

옆구릿살은 소고기처럼 지방질이 육질에 골고루 퍼져 있는 것이 특징.

속살은 뼈를 둘러싼 살로 지방질이 1.4%밖에 안 된다. 나무의 나이테처럼 둥근 결이 있으며 선명한 붉은색을 띤다. 회나 초밥, 덮밥, 스테이크 등 다양한 요리에 쓰인다.

참치 머리 부위 중에서는 눈이 가장 비싸다. 눈은 얼려 술과 함께 먹는다. 주둥이 윗부분은 얇게 회로 떠서 먹기도 한다. 얼굴 부위는 몸통과 달리 혈관이 없어 회를 뜨면 붉은 생선회가 아닌 흰 생선회가 된다.

참치는 부위마다 지방질 함량이 다르기 때문에 써는 두께도 달라야 한다. 지방질 함량이 낮은 속살은 두껍게, 옆구릿살은 보통 두께로, 뱃살은 얇게 썰어 지방질의 맛과 근육의 맛이 적절히 어우러져야 한다.

○ 고추냉이에 찍어 먹어야

일부 참치 전문점에서는 하얀 기름덩이를 내놓는데 이는 백새치 또는 기름치일 확률이 높다.

참치 전문점에 백새치와 기름치가 등장하게 된 것은 ‘지방질’이 많아서다. 어획한 참치에서 내장과 아가미를 제거하고 영하 60℃ 이하로 급속 냉동시켜 국내로 가져오는데 흔들리는 배 안에서 이리저리 굴러 상처가 생기면 경매 가격이 떨어진다. 참치가 구르지 않도록 참치 사이에 기름치를 적당한 크기로 잘라 끼워 넣었는데 이 기름치가 참치회로 둔갑한 것이다.

기름치는 인체에서 잘 소화되지 않는 기름 성분이 많아 장이 민감한 사람이나 소화기관이 약한 노인들이 먹으면 30분∼36시간 안에 복통이나 설사를 일으킬 수 있다. 심할 때는 어지럼증과 구토 및 두통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참치회를 김에 싸먹는 방식은 기름치의 지방질 때문에 느끼한 맛을 없애려고 한 데서 시작된 것이다. 참다랑어나 황다랑어와 같은 고급 참치회는 김에 싸 먹거나 참기름을 찍어 먹으면 참치의 감칠맛을 느끼지 못한다.

또 참치회에 레몬을 뿌리면 레몬의 산성이 참치회의 단백질을 산화시켜 회의 신선도를 급격히 떨어뜨린다. 참치회는 고추냉이(와사비)에 한 점씩 찍어 먹는 것이 고유의 맛을 최대로 음미할 수 있는 방법이다.

이호갑 기자 gdt@donga.com

새치도 참치라고?… 맛 비슷하지만 ‘아류’

학명이 다랑어인 참치는 농어 목(), 고등어 과()에 속하는 바닷물고기다.

다랑어는 참다랑어, 눈다랑어, 황다랑어, 날개다랑어, 백다랑어, 점다랑어, 가다랑어 등 7종이 있다.

어종과 조업방법, 계절, 산란 전후 등 여러 변수에 의해 가격이 결정되지만 통상 참다랑어가 가장 비싸고 맛있다. 산지로는 하와이산을 최고로 친다.

방추형의 거대한 몸을 갖고 있는 참치는 먹이를 잡을 때는 고속으로 유영한다. 평상시에는 시속 30∼60km로 헤엄치지만 최고 속도는 시속 160km에 이른다.

새치는 다랑어와 같은 농어 목()에 새치 과()로 맛이 비슷해 ‘참치의 아류’로 불린다. 청새치, 황새치, 흑새치, 백새치, 돛새치 등 12종이 있다.

새치는 어니스트 헤밍웨이가 1952년 발표한 소설 ‘노인과 바다’에도 등장한다. 소설 속 주인공 센티아고는 84일간 허탕을 치다 5.5m의 대형 청새치를 사투 끝에 잡지만 상어 떼의 습격으로 결국 뼈만 갖고 돌아온다.

옛날에는 나이든 어부들이 새치를 잡은 뒤 주둥이를 잘라 지팡이로 쓰기도 했다고 한다.

게시자: felix1223 | 7월 18, 2007

레이디경향 2007년 7월호
건강하게! 날씬하게! 인스턴트 라면의 놀라운 변신
건강을 생각하면 가급적 피하고 싶지만 휴일 오후에는 밥보다는 쉽게 만들 수 있는 라면의 유혹을 뿌리치기 어렵다. 조리법을 살짝 바꿔 칼로리를 줄이고 건강도 챙길 수 있는 아이디어 라면을 제안한다.

조개 된장라면
구수하지만 약간 텁텁한 맛을 내는 된장 국물에 모시조개를 넣어 개운함을 살렸다. 팽이버섯을 올려 씹는 맛을 더하는 것이 포인트.

재료
라면사리 1개, 물 2와 1/2컵, 모시조개 5마리, 팽이버섯·대파 적당량, 된장 1큰술, 다진 마늘 1/2 작은술, 국간장 1/2큰술

만들기
1 모시조개는 물에 담가 뚜껑을 덮어 그늘에서 해감을 시킨다.
2 팽이버섯은 밑동을 자르고 길이대로 2등분하고, 대파는 송송 떤다.
3 분량의 물에 된장을 체에 걸러 풀어 된장 국물을 만든다.
4 된장 국물을 센 불에서 끓이다가 다진 마늘과 국간장을 넣어 간을 한 뒤 라면사리를 넣는다.
5 뚜껑을 덮고 중불에서 2분 정도 끓이다가 모시조개를 넣어 입을 벌리면 불에서 내린다.
6 면을 젓가락으로 풀어준 뒤 팽이버섯과 대파를 올린다.

채소 비빔면
매콤달콤한 양념장이 입맛을 돌게 하는 채소 비빔면. 풍성하게 올린 채소는 포만감을 주는 동시에 아삭하게 씹혀 풍미를 더한다.

재료
라면사리 1개, 양배추 20g, 당근 3cm, 콩나물 30g, 삶은 달걀 1/2개, 비빔장(고추장 1큰술, 간장·물엿·식초 1/2큰술씩, 설탕 1작은술, 다진 마늘·양파 간 것 1/2작은술씩, 깨소금 약간)

만들기
1 라면사리는 쫄깃하게 삶아 얼음물에 담근 뒤 물기 뺀다.
2 양배추, 당근은 가늘게 채썬 뒤 찬물에 담갔다가 물기를 뺀다.
3 콩나물은 꼬리를 떼고 삶아 물기를 뺀다. 삶은 달걀은 이등분한다.
4 그릇에 면과 손질한 재료를 돌려 담고 비빔장을 곁들인다.

쌈라면
면을 쫄깃하게 삶아서 채소로 감싸 칼로리를 낮춰서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에게 적당하다. 두부쌈장을 곁들여서 고소함이 진하게 느껴진다.재료
라면사리 1개, 상추 10~12장, 청고추 1과 1/2개, 게맛살 1줄, 검정깨 약간, 두부쌈장(으깬 두부 2큰술, 된장 1과 1/2큰술, 다진 파·다진 마늘 1/2큰술씩, 설탕·통깨·참기름 1작은술씩)

만들기
1 라면사리는 쫄깃하게 삶아서 얼음물에 담근 뒤 물기를 뺀다.
2 상추는 한 잎씩 뜯어 씻은 뒤 물기를 뺀다.
3 청고추는 송송 썰어 씨를 털고, 게맛살은 얇게 어슷썬다.
4 상추에 면을 올린 뒤 두부쌈장, 청고추, 게맛살, 검정깨를 얹고 모아 감싼다.

냉라면
다시마와 멸치로 낸 국물이 맵지 않으면서도 순하다. 라면사리를 한 번 삶아내 기름기가 전혀 없는 깔끔한 맛을 내며 시원한 국물이 여름 별미로도 적당하다.

재료
라면사리 1개, 오이 3cm, 참외 20g, 토마토 1/4개, 딸기 1개, 통깨 약간, 다시마 국물(물 2컵, 국멸치 3마리, 다시마 5×5cm, 국간장·식초·소금·맛술 약간씩)

만들기
1 찬물에 멸치, 다시마를 넣고 국물을 우려낸 뒤 불을 끄고 잠시 우러나게 둔 다음 국간장, 소금으로 간을 한다.
2 ①의 국물을 차게 식혀 식초와 맛술로 간을 한다.
3 오이는 가늘게 채썰고, 참외는 껍질을 벗겨 씨를 제거한 뒤 어슷하게 썬다.
4 토마토는 2등분하고, 딸기는 편으로 썬다.
5 라면사리는 쫄깃하게 삶아 찬물에 헹궈 물기를 빼고 그릇에 담는다. ③, ④의 손질한 재료를 올린 뒤 ②의 국물을 붓고 통깨를 뿌린다.

요리 / 신동주(F.I.M Studio, 02-743-4330) 진행 / 정지연 기자 사진 / 박형주

Older Posts »

카테고리